기아차, 3분기 현대차보다 ‘선방’ ...셀토스·텔루라이드 효과 '톡톡'

판매 69만1151대, 매출 15조895억원, 영업이익 2915억원

김성현 기자 승인 2019.10.24 17:02 의견 0
기아자동차 3분기 실적.(단위:백만원)/자료=금감원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기아차의 3분기 매출 등 실적이 현대차보다 선방했다.

기아자동차는 24일 서울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3분기 69만1151대를 판매해 연결기준 매출액 15조895억원, 영업이익 2915억원, 당기순이익 325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판매대수는 0.6%, 매출액은 7.2%, 영업이익은 148.5%, 당기순이익은 9.4% 각각 늘었다.

판매대수는 국내에서는 4.3% 증가한 13만2447대, 해외에서 0.2% 감소한 55만8704대를 판매했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같은 기간 판매대수는 110만 3362대로 전년동기 대비 1.6% 줄었다.

기아차는 국내 시장은 3분기부터 신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K7과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 등 주요 신차를 선보여 상반기까지의 누적 판매 감소폭을 9.3%에서 4.9%까지 낮췄다.

해외 시장은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를 앞세운 북미와 씨드 판매가 호조를 보인 유럽에서 전년 대비 판매가 증가했다. 8월 셀토스 런칭으로 처음 진출한 인도 시장에서는 8000대를 판매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3분기 매출액은 ▲국내 시장 신차 론칭에 따른 판매 회복 ▲미국에서 텔루라이드등 수익성이 높은 신규 SUV 모델의 판매 호조 ▲원화 약세 등 긍정적 요인에 힘입어 전년 대비 7.2% 증가한 15조89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 역시 ▲RV 믹스 확대 ▲인센티브 안정화 등으로 전년 대비 148.5% 증가한 291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도 1.1%포인트 상승한 1.9%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3분기에는 세타2GDI 엔진 평생 보증 및 고객 보상 프로그램 등으로 인한 일회성 품질비용 약 3100억원이 판매관리비에 포함돼 영업이익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

기아차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고수익 차종의 판매 확대에 따른제품 믹스 개선, 미국·내수 중심의 신차효과 및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3.3% 증가한 42조405억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83.0% 증가한 1조4192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1.5%포인트 증가한 3.4%로 집계됐다.

기아차의 3분기 누적 글로벌 판매는 전년보다 1.4% 감소한 204만3780대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전년 대비 4.9% 감소한 37만5317대, 해외에서는 전년 대비 0.6% 감소한 166만8463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는 특히 최근 글로벌 업체의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 대형 SUV(미국 현지 Mid- Size 세그먼트로 구분)시장에서 출시 7개월 만에 4만대 이상 판매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 텔루라이드가 기아차의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강화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텔루라이드의 판매 호조는 기타 RV 차종의 판매 확대로 이어지며 3분기 누계 기준 RV 모델 판매 비중이 지난해 대비 3.5%포인트 증가한 44.4%를 기록했다.

기아차는 3분기 실적과 관련해 “글로벌 무역갈등, 주요 지역의 정치·경제적 불안정이 지속되며 전체적으로 시장 수요가 침체되는 등 어려운 경영여건 가운데서도 고수익 신 차종 판매 확대 및 믹스개선과 함께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 등에 힘입어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4분기에는 최근 인도와 국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런칭한 소형 SUV 셀토스, 국내 시장에서 신차급으로 상품성이 개선된 모하비와 K7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북미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텔루라이드 등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를 이어가는 동시에 곧 선보일 신형 K5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조지아 공장의 텔루라이드 생산목표를 기존 연간 6만대 수준에서 8만대 이상으로 높이고 연말에는 소형 SUV 셀토스를 투입해 SUV 판매 확대를 추진한다.

중국에서는 산업수요 급감으로 시장이 지속적으로 부진한 가운데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율적인 상품 라인업 운영과 가격 전략 재수립, 판매망 정비 등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통해 중장기적 경쟁력을 회복하는 데 힘을 쏟을 예정이다.

전년 대비 16.1%나 산업수요가 감소한 인도에서는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셀토스단일 모델로 계약대수 5만대를 돌파하며 조기 시장 안착에 성공한 전략을 바탕으로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