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케이-모빌리티 케어' 보고회

김성현 기자 승인 2019.10.15 00:00 | 최종 수정 2019.10.17 17:39 의견 0
(왼쪽부터)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김영진 회장, 기아자동차 박상덕 상무,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남국희 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왼쪽부터)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김영진 회장, 기아자동차 박상덕 상무,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남국희 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기아자동차는 14일 서울 구로구 서비스사업부 사옥에서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 ‘케이-모빌리티 케어(K-Mobility Care)’의 2019년 사업결과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아차는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까지 전국 379곳의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수리를 지원했다.

올해는 사회복지관뿐만 아니라 저소득 생계형 자영업자의 노후차량도 정비 지원 범위에 포함시켜 총 74대를 지원, 5년간 누적 413대의 노후차량 수리비 6억원을 지원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 차량이 지정된 오토큐 사업장(전국 116개 지정 협력사)에서 차량정비를 받으면 1년에 1회에 한해 정비 공임료의 20%를 할인해 주는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케이-모빌리티 케어를 통해 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지역과 소통하며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