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국 현지법인 CEO 현지인 첫 채용...총경리에 리펑(李峰) 선임

염지은 기자 승인 2019.09.09 00:00 | 최종 수정 2019.09.09 11:37 의견 0

[포쓰저널] 기아자동차가 중국 현지법인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에 리펑(사·진李峰) 전 바오능(寶能)그룹 상무부총경리를 임명했다고 9일 밝혔다.

기아차가 현지인을 중국법인 CEO로 선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펑 총경리는 이달 16일부터 합류한다. 기아차의 중국 내 생산, 판매, 기획 등의 업무를 총괄하며 중국사업 재도약을 위한 경쟁력 제고에 나설 예정이다. 

기아차는 리펑 총경리는 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중국시장에 대한 전문지식과 통찰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지인으로서 중국 사정에 밝은 데다가 다양한 중국 기업에서 근무한 경험이 장점이다.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베이징현대 부총경리로 근무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최근 중국사업 조직 개편에 이어 현지인을 총경리에 임명함으로써 보다 신속하게 현지 시장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중국시장에서 본연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마케팅 역량, 고객 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존 둥펑위에다기아 진병진 총경리는 현대차 앨라바마 생산법인장(HMMA)으로 부임한다.

< 둥펑위에다기아 리펑 총경리 주요 프로필>

△1963년 생(만 56세) △합비공업대 트랙터 전공(學)·대련이공대 차량공정 전공(碩) △2018년~2019년  바오능그룹 상무부총경리   △2013년~2018년  북경기차고분 총재 △2009년~2013년  베이징현대 상임부총경리 △2005년~2008년  기서기차 부총경리 △1996년~2004년  북경기차복전(상용차) 자동차공정 연구원 원장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