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2030년까지 40조 투자, 11만명 일자리 창출"

문기수 기자 승인 2019.05.16 00:00 | 최종 수정 2019.05.16 16:23 의견 0
16일 인천시청에서 '셀트리온그룹비전2030'을 발표하고 있는 서정진셀트리온 그룹 회장./사진=셀트리온
서정진셀트리온 그룹 회장이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셀트리온그룹비전2030'을 발표하고있다./사진=셀트리온

[포쓰저널=문기수]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030년까지 40조원를 투자하고 11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셀트리온은 인천광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셀트리온 그룹 비전2030'을 발표했다.

서 회장은 중장기 사업계획으로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하는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하는 케미컬의약품 사업에 5조원 ▲헬스케어와 기타산업의 융·복합 산업인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 등 세 분야의 사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인천 송도에 연간 100만ℓ 규모의 바이오 원료의약품 시설, 충북 오창에 케미컬 100억정 규모의 생산시설을 확장하는데 6조원을 투자한다. 또 인천 송도에 바이오밸리를, 충북 오창에 케미컬 밸리를 각각 조성할 계획이다.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스타트업지원에도 4조원을 투자한다. 2019년에는 유럽, 2020년에는 아시아와 남미 등 기타지역, 2021년에는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헬스케어 산업과 기타산업을 연계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사업에도 집중 투자한다.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사업에 4조원을 투자한다.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 개발생산에는 약 6조원을 투자한다.

서정진 회장은 "2021년까지 투자금액의 20%, 2025년까지 50%, 2030년까지 100%, 세 단계로 나눠 투자하겠다. 대규모 투자를 통해 10년안에 세계 정상급의 바이오제약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며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 매출액이 55조원인데 이익은 16조원이다. 2030년쯤 되면 매출액은 몰라도 이익은 화이자를 따라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서정진 회장은 의약품 수출을 활성화 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정부는 식약처에 예산을 투자하고 전문인력을 투입해야한다"며 "바이오 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한국 식약처도 국제 표준에 걸맞는 전문성과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