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스마트 조선소 전환"..첨단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시운전센터..생산성 향상, 비용절감 효과 기대

오경선 승인 2021.04.08 11:04 의견 0
7일 거제시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식이 열렸다./사진=대우조선해양.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박 생산에 접목시켜 스마트 조선소로 전환을 시도한다.

대우조선해양은 디지털 생산센터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 생산센터는 드론 등으로 건조중인 블록의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와 실시간으로 시운전 중인 선박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시운전센터’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 생산관리센터는 최신 IoT 기술을 접목해 실시간 생산정보를 공유한다. 대형 스크린을 통해 1분마다 업데이트 되는 각종 생산정보를 확인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기상 상황 등 생산에 영향을 주는 불확실성에 대한 예측과 시뮬레이션으로 위험요소를 사전에 대응할 수 있다.

스마트 생산관리센터는 공정 안정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 조선소 내 자원과 에너지 사용량 정보 활용 등 역할도 수행한다.

스마트 시운전센터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모든 시운전 선박의 장비별 성능, 연료 소모량, 문제점 등 모든 운항 정보를 수집해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기술 지원을 한다.

스마트 시운전센터에 수집된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앞으로 건조될 선박의 장비 운전 최적화와 개선점을 사전에 적용해 볼 수 있고, 선주들에게 운영비 절감 방안 등을 제안할 수 있다.

스마트 시운전센터는 시운전 중인 선박뿐만 아니라 시흥 연구개발(R&D) 센터와 연계해 이미 인도된 선박의 운항 정보도 분석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선주에게 해결책을 제공해 선제 대응도 가능하다.

스마트 시운전센터에서는 실제 선박과 동일한 환경으로 제작된 가상현실(VR) 선원 교육도 제공한다.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은 “디지털 생산센터는 회사의 미래 경쟁력인 스마트 조선소 구축과 선박 자율운항시대를 열어줄 핵심 시설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며 “새로운 미래지향적 조선소가 되기 위한 혁신점에 와 있다고 생각하고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