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금소법 전담 카운슬러 120명 운영

"MZ세대 중심 금소지킴이...차별화된 컨텐츠 제공"

조혜승 승인 2021.04.07 13:58 의견 0
신한카드의 금융소비자 지킴이 120명이 유관 부서상과 금융소비자보호법 준수를 위한 다짐과 함께 서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포쓰저널=조혜승기자] 신한카드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라 전담 카운셀러인 금융소비자 지킴이(금소지킴이) 제도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내부직원 대상으로 전 업무영역에 걸쳐 금소지킴이 120명을 선임하고 고객소통 강화와 각종 내부점검 등 원활한 운영 지원활동을 본격화한다.

사내외 다양한 채널에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들이 손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금소법 관련한 금융교육 프로그램에도 차별화된 컨텐츠를 대폭 보강하기로 했다.

신한카드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확신제작소’를 통해 고객과 직원간의 대담형식으로 금소법을 쉽게 풀어낸 SNS홍보 동영상을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인스타그램에서의 퍼나르기(리그램) 이벤트 등을 통해 금소법 안착 홍보활동도 추진한다.

신한카드는 금소법 시행에 따른 현장에서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 임직원 교육과 법적용 서식 관련 프로세스를 정비했다. 금융당국과 여신협회에서 제작된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른 소비자권리 안내문도 모든 회원에게 앱푸쉬와 이메일을 통해 발송했다.

신한카드는 작년 하반기부터 금소법 출범을 앞두고 전사 TFT를 운영했다. 시스템 재정비와 선제적인 민원감축 노력 결과, 지난해 4분기 민원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6.3% 감소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금소법 시행에 따라 금융소비자보호가 모든 업무의 시작과 끝이라는 마음 가짐으로 모든 사업영역에서 고객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