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음성 수소연료전지 융복합 발전사업' 투자

사업비 1조5천억 규모..200MW급 국내 최대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오경선 승인 2021.04.07 10:46 의견 0
6일 충청북도 도청에서 열린 음성 수소연료전지 융복합발전사업 투자협약식에서 이시종 충북도지사(왼쪽에서 세번째), 대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민경복 전무(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대우건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대우건설은 6일 충청북도 도청에서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컨소시엄의 일원으로 충청북도와 음성군, 충북개발공사와 ‘충북 수소연료전지 융복합형 발전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충북 수소연료전지 융복합 발전사업은 충청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음성군 소재의 ‘충청북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에 시간당 전기생산량 200MW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1조5000억원이다. 현재 운영중인 연료전지 발전소중 가장 큰 규모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발전소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연간 약 1700G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약 50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으로 전기를 얻는 것으로 기존 화력발전소 대비 대기오염물질 및 연기, 악취, 소음, 진동 등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 전력공급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사업은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컨소시엄(대우건설·한국자산에셋운용·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에서 수소연료전지의 전기생산사업과 자금조달을 담당할 계획이다. 충청북도와 음성군은 행정적 사업지원을, 충북개발공사는 본 사업 예정부지인 맹동인곡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