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유영민·이호승, 기업인 만나라"..최태원 "최고덕목은 사업 보국"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참석
"상의 통한 기업 의견, 최우선 정례적 협의…해법 모색"

조혜승 승인 2021.03.31 19:44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과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조혜승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모두 기업인들을 활발히 만나 대화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유 실장과 이 실장을 최 회장에게 소개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과 최 회장과의 환담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유영민 실장은 실물경제 상황을 잘 아시니 긴밀히 소통하시고 이호승 신임 정책실장은 정책실장 말고 처음 만나시는 것 아니냐”고 물은 뒤 “경제부처, 정책실장, 비서실장 모두 기업인들하고 활발하게 만나서 대화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어 “과거 음습하게 모임이 이뤄지면서 뭔가 정경유착처럼 돼버리는 부분이 잘못된 것이지 공개적으로 기업들의 애로를 듣고 정부의 해법을 논의하는 것은 함께 힘을 모아 나가는 협력 과정으로 봐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 회장에게 “SK그룹은 불화수소 국산화를 통한 소재자립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생산으로 환란 극복에 기여하고 있다”며 “전체 소상공인들이 생산과 수출을 통해 이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고 빠르게 회복하고 있어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에 최 회장은 “대통령께서 친히 와 주셔서 감사하다. 상공인들이 기운을 복돋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제회복을 위해 기업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해 나가겠다. 사업보국을 기업가 정신의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를 회복해서 도약하고 선도국가로 가기 위해 경제계나 정부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소통해 나가고 그런 과정에서 기업이 요구하는 규제혁신 문제도 소통을 활발히 해 주시기 바란다”고 배석자에게 당부했다.

또 “박용만 전임 회장 시절 규제샌드박스 등을 통해 규제를 많이 완화하는 성과를 거뒀다. 상의를 통해 수집되는 기업들 의견을 정부는 최우선적으로 정례적으로 협의해 함께 해법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는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서는 "기업인, 상공인들의 노력이 우리 산업과 무역을 지켜냈다"고 치하하며 "이제 경제 반등의 시간이 다가왔다. 경제 회복이 앞당겨지고 봄이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도 "지난 1년 코로나19로 인한 혼돈 속에서 우리는 세계가 부러워할 정도로 잘 버텨왔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경제도 재개의 조짐을 보이면서 드디어 기나긴 터널 끝 희미한 빛들이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현실은 엄중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일상을 향한 회복의 여정이 시작됐다는 것"이라며 "그렇기에 어느 때보다도 우리 사회가 기대하는 기업의 역할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상공인들에게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김무연 평화 회장, 권인욱 피유시스 대표이사가 최고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은탑산업훈장은 김상배 한국내화 사장과 백창규 오뚜기라면 대표이사가 수상 영예를 안았다.

동탑산업훈장은 김영석 에코플라스틱 대표이사와 신병순 케이엠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철탑산업훈장은 이효근 에스디바이오센서 대표이사, 석탑산업훈장은 이수능 무학 사장과 장문수 플루오르테크 대표이사가 받는 등 총 248명의 상공인과 근로자가 훈·포상을 수상했다.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유공자 포상을 받는 기업인 16명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이사, 카카오 김범수 의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이사,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등 대한 서울상의 신임 부회장단을 포함해 60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