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사의 1시간30분만에 전격 수용

후임 검찰총장 인선 곧바로 착수할듯

깅민혁 기자 승인 2021.03.04 15:46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게 이날 오후 2시인 만큼 1시간 30분만에 전격적으로 수리가 이뤄진 셈이다.

청와대는 곧바로 후임 검찰총장 인선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후임 선임 전에는 조남관 대검차장이 총장 직무를 대리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대검 청사 앞에서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면서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다"고 했다.

이어 "제가 지금까지 해온 것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