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검찰총장 오늘 오후 2시 '거취' 입장 발표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3.04 11:28 | 최종 수정 2021.03.04 11:29 의견 0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에 오르기 전 직원들에게 손뼉을 쳐주며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거취' 관련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윤 총장이 밝힐 내용은 총장이 직접 준비하고 있어 현재로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했다.

검찰 주변에선 윤 총장이 여권의 '수사-기소 분리' 검찰개혁과 관련해 반대의견을 밝히고 사의를 표명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 총장은 전날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다"며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을 직격했다.

이어 "이는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또 "정치·경제·사회 제반 분야에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부정부패 대응은 적법 절차와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라는 원칙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며 "재판의 준비 과정인 수사와 법정에서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체돼야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