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유럽 임상 개시

10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임상 착수
연매출 8조4000억원 규모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조혜승 승인 2021.03.02 10:18 의견 0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포쓰저널=조혜승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스텔라라(우스테키누맙)의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SB17에 대한 임상 1상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글로벌 임상시험 정보 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스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달부터 프랑스 지역에서 건강한 자원자 201명을 대상으로 SB17의 약동학, 안전성, 면역원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 1상을 개시했다.

스텔라라는 미국 존슨앤존슨이 판매 중인 건선,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2020년 연간 글로벌 매출 규모는 약 8조4000억원(77억7백만불)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창립 9주년이 되는 시점에 10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의 임상에 착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2년 창립 후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과 항암제 2종 등 개발해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개발 중인 바이오시밀러는 안과질환 치료제 루센티스와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 혈액질환 치료제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골격계질환 치료제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등이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