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뉴 QM6 dCi ' 출시..."파워풀한 출력, 배출가스 기준 충족"

문기수 승인 2021.02.28 12:56 의견 0
'뉴 QM6 dCi'/사진=르노삼성


[포쓰저널] 르노삼성자동차가 아웃도어 시즌에 맞춰 파워풀하고 4WD의 안정성을 갖춘 '뉴 QM6 dCi 모델'을 3월 1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감각적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한 뉴 QM6 GDe와 LPe 론칭에 이은 출시다.

뉴 QM6 dCi는 184마력의 파워풀한 출력을 자랑한다. 1750rpm~3500rpm의 구간에서 최대토크 38.7kg.m의 힘을 발휘한다.

1750의 낮은 rpm 구간부터 최대토크가 구현될 뿐만 아니라 구현되는 rpm의 영역대가 넓기 때문에 뛰어난 응답성과 가속성능을 지속적으로 느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르노삼성 측은 설명했다.

최대 토크 rpm 구간은 경쟁모델 대비 750 rpm 넓어 중·저속 구간이 많은 도심에서 우수한 역량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4WD는 오랫동안 검증된 닛산 테크놀로지인 올 모드 4X4-i를 적용했다. 운전자의 주행 의도 및 차량 선회 조건에 따라 모든 바퀴에 적절히 토크를 배분해 눈, 비, 험로 등 모든 주행 조건에서 최상의 마찰력을 유지해 보다 안정적인 운행을 가능하게 했다.

ALL MODE 4X4-i는 2WD, AUTO, 4WD LOCK의 세 가지 모드를 제공해 4WD의 안정적인 주행과 2WD의 효율적인 연비를 모두 제공한다.

뉴 QM6 dCi는 기존 1.7 dCi 2WD 와 2.0 dCi 4WD였던 2개의 디젤 엔진라인업을 2.0 dCi 4WD 한 개로 축소했다. 트림 또한, 기존 RE, RE 시그니처, 프리미에르 세 종류에서 주요트림인 RE와 최고급트림인 PREMIERE 2종류로 트림 수를 줄여 dCi의 장점을 더욱 살리고자 했다.

특히, 이번에 출시하는 뉴 QM6 dCi는 2021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강화된 디젤 배출가스 기준인 Euro6D를 충족했다.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실제도로주행 기준 기존 168mg/km에서 114mg/km으로 줄여야 하는 강력한 디젤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기 위해 SCR(선택적 촉매 환원) 시스템을 강화했다.

가솔린 및 LPG 모델에는 없는 디젤 파워트레인에만 해당되는 경사로 저속주행장치(HDC)도 추가했다. 급경사의 도로를 저속으로 내려가고자 할 경우 브레이크 페달 등을 조작하지 않고 차량을 저속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감속시켜주는 장치다. 이 기능은 차량 속도 5~30km/h에서 작동된다.

대폭적인 흡차음재를 적용해 디젤 엔진 특유의 소음도 보완했다. 소음과 진동이 발생하기 쉬운 펜더, 대시, 서브프레임부시, 엔진배기히트 실드에 흡차음재를 보강했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개소세 3.5% 적용 기준) RE 트림은 3466만원이다. 2020년형 대비 ▲LED PURE VISION 헤드램프 ▲동승석 원터치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HDC)가 기본 추가 적용됐다.

프리미에르 트림은 4055만원으로 RE 트림에 추가된 사양 외에 ▲Full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추가됐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검증된 파워트레인 기술력으로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의 기회와 최대의 만족으로 제공하고자하는 르노삼성자동차의 노력이 지난해 2020년 LPG 전체 판매 1위로 검증되었다”며 “이번에 출시한 뉴 QM6 dCi를 통해서도 다시 한번 정통 SUV의 파워풀하고 민첩한 주행성능을 입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