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현대글로벌서비스 프리IPO...8천억 투자 유치

美 사모펀드 KKR과 현대글로벌서비스 프리-IPO 계약 체결
기업가치 약 2조원 평가 … 지분 38% 6460억원에 매각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2.23 15:13 | 최종 수정 2021.02.23 15:26 의견 0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사진=현대중공업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중공업지주가 계열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의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를 통해 총 8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3일 이사회를 통해 현대글로벌서비스 프리-IPO 안건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날 미국 사모펀드인 KKR과 현대글로벌서비스 지분 38%(152만주)를 6460억원에 매각하는 본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KKR과의 계약에 따라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보유 현금 1500억원을 배당받음으로써 매각대금을 포함해 총 8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이 자금을 로봇, AI(인공지능), 수소 등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 사업 육성에 사용될 예정이다.

KKR은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한 현대글로벌서비스의 성장세에 주목해 기업 가치를 약 2조원으로 산정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2016년 선박기자재 애프터마켓 서비스(A/S) 전문 회사로 출범한 이후 친환경 선박 개조 서비스와 선박 디지털화를 통한 스마트선박 플랫폼 사업으로까지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현재 현대가 3세인 정기선(49) 대표가 경영을 맡고 있다. 정기선 부사장은 정주영 회장의 손자이자,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의 장남이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지난해 매출 1조90억원을 기록, 출범 5년 만에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1566억원을 기록, 2017년 564억원에 비해 3배 가까이 느는 등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KKR과의 계약은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약 2조원의 기업 가치를 평가받고, 향후 기업 가치를 3~4배 이상 끌어올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지주회사로서 로봇, AI, 수소 등 미래 사업 육성에 집중, 제 2의 현대글로벌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