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비대면 고객 전담 '디지털영업부' 확대

김지훈 승인 2021.02.23 12:41 의견 0
신한은행 디지털영업부 직원들이 일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확대해 서울 9개 지역 약 75만여명의 비대면 채널 선호 고객에게 전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디지털영업부는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는 고객을 대상으로 대면 채널과 동일한 수준의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대면 영업점이다.

인터넷 전문은행이 가진 비대면 거래 편의성과 전통은행이 가진 전문직원을 통한 상담서비스 제공 등의 강점을 결합해 지난해 9월 은행권 최초로 신설됐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디지털영업부는 개점 후 5개월 만에 고객수가 150% 늘었고, 수신 200%, 여신 460%가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39명 규모로 늘리고 디지털영업 1, 2, 3부로 확대해 서울 중부, 강남, 북부 등 9개 지역에서 업무를 시작하기로 했다.

하반기엔 부산, 호남 등 지역까지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영업부는 고객 중심의 디지털 고객 케어 센터로써 신한은행 미래 영업점의 표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성과 검증을 통해 하반기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