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10년간 10배 늘린다...전기차값 1천만원 싸게

정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 확정
부품 국산화 등 통해 전기차 판매가격 인하
친환경차 현 82만대→2030년 785만대로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2.23 16:16 | 최종 수정 2021.02.23 16:17 의견 0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국산 전기차 가격을 향후 5년 이내에 부품·소재 국산화 등을 통해 1000만원 가량 낮추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를 통해 국내 친환경차를 2025년까지 283만대(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 하이브리드 150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전기차 300만대, 수소차 85만대, 하이브리드 400만대)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2020년 말 기준 국내 등록된 친환경차는 82만대(전기차 13만5천대, 수소차 1만1천대, 하이브리드 67만4천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기본계획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친환경차의 확산과 자동차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산업부가 5년 단위로 수립·시행한다.

정부는 이번 계획에서 친환경차를 2025년까지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 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2025년까지 전기차는 113만대, 수소차는 20만대, 하이브리드는 150만대까지 늘리기로 했다.

2030년까지는 전기차 300만대, 수소차 85만대, 하이브리드 400만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같은 높은 보급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2025년까지 전용 플랫폼 개발, 부품·소재 국산화를 통해 차량가격을 1000만원이상 낮춘다는 계획이다.

전기 트럭 및 버스 전용플랫폼 개발을 지원하고, 배터리 연료전지 등 핵심소재 국산화를 위해 총 1139억원을 지원한다.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으로 낮추는 배터리 리스사업 확산을 통해 친환경 택시나 트럭 구매를 늘린다.

택시용 배터리 리스 사업은 이달부터, 수소버스 대상 연료전지 리스사업은 2022년부터 추진한다.

배터리 리스사업을 통해 정부는 전기택시의 초기 구매가격이 2980만원에서 1240만원으로, 수소버스는 1억4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국가·지자체·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의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을 단계적으로 상향해 2023년에는 모든 공공부문 차량을 친환경차로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충전인프라도 확대한다. 전기차 충전기를 2025년까지 전기차 보급대수의 50% 수준인 50만기 이상으로 늘리고, 20분 충전으로 300km 주행이 가능한 초고속 충전기 보급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수소차 보급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를 2025년까지 지난해 대비 6.4 배 많은 450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