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드 소비 데이터 기반 탄소배출지수 개발

비자(Visa)와 '신한 그린 인덱스' 개발 착수

조혜승 승인 2021.02.23 10:04 의견 0


[포쓰저널=조혜승기자] 신한카드는 소비, 결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탄소배출 지수 ‘신한 그린 인덱스(Green Index)’를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한 그린 인덱스는 비자(Visa)가 해외 프로젝트에서 개발한 방법론을 벤치마킹한다.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 인덱스를 통해 소비자의 착한(친환경) 소비를 유도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의 착한 마케팅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선순환 구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마케팅 플랫폼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소비 기반의 탄소배출 지수를 정교하게 산출하기 위해 고객의 동의 하에 전체 카드 소비 데이터 및 품목, 메뉴 등 상세 내역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고도화한다.

신한카드는 또 공신력 확보를 위해 그린뉴딜 간사, 환경정책·평가, 산업 분야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단을 위촉해 구성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그동안 탄소배출 관련 연구는 주로 생산이나 에너지 소비량 측면에서 이뤄졌다“며 ”신한 그린 인덱스는 카드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가 유발하는 탄소배출계수를 산출하는 국내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