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코로나결식 해소위해 6만식 나눔 릴레이

6월말까지 독거노인·노숙자 1천여명 대상 끼니 제공
구성원 1%행복나눔 기금으로 지자체·사회복지기관과 협력

염지은 승인 2021.02.03 16:24 | 최종 수정 2021.02.03 16:25 의견 0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순으로) SK이노베이션 대전, 본사, 서산, 인천, 울산, 증평 지역사업장의 구성원들이 취약계층에게 한끼 따뜻한 식사를 전하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포쓰저널] SK그룹 계열사들이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 릴레이를 이어가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긴 사회안전망의 공백을 채우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6일부터 서울·울산·인천·서산·증평·서산 등 전국의 사업장에서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식사를 전하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전달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코로나19로 결식 위기에 내몰린 독거노인, 노숙자 등 취약계층 약 1000여명에게 6월까지 6만여 회의 도시락, 식품 키트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대전광역시쪽방상담소 등 11개소 사회복지기관들과 협력한다.

SK이노베이션이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위해 전달한 2억2100만원은 구성원들이 2017년부터 기본급 1%를 기부해 조성한 '1% 행복나눔' 기금으로 지원해 의미를 더했다.

최태원 회장의 철학이 반영된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는 영세 식당이나 사회적기업을 통해 공급받은 도시락을 복지시설이 운영이 중단돼 식사가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제공하는 상생 모델이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서신을 통해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며 "많은 무료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한 상황에서 SK 행복도시락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SK그룹은 1월부터 3개월간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40여만 끼니를 제공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밸류크리에이션센터장은 "SK이노베이션의 1%행복나눔을 통해 노사가 함께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에 대한 지속적이고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