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블록체인 메인넷'에 람다256 전문 솔루션·서비스 접목

김유준 승인 2021.01.27 11:57 의견 0
/자료=SK㈜ C&C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SK㈜ C&C가 신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SK㈜ C&C는 27일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 운영사인 람다256와 사업·기술 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어떤 기업이나 쉽고 빠르게 도입할 수 있는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을 개발한다.

SK㈜ C&C의 블록체인 메인넷을 중심으로 람다256의 전문 솔루션·서비스들을 접목해 국내 대표 블록체인 성공 케이스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상황 극복을 위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비롯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사업 시너지도 창출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제트(Chain Z)'와 람다256의 '루니버스' 플랫폼 간 상호 기능·서비스 연계를 추진한다.

산업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형 블록체인 BaaS(Blockchain as a Service) 공동 개발·운영은 물론 개별 기업 맞춤형 블록체인 시스템 개발도 상호 협력한다.

SK㈜ C&C는 블록체인 관련 고객의 디지털 수요 견인을 위해 산업 전반에 적용되며 우수성과 안전성을 입증한 디지털 전환 통합 플랫폼도 지원한다.

통합 플랫폼에는 SK㈜ C&C가 개발한 인공지능·빅데이터 통합 플랫폼·솔루션과 최신 알고리즘, 기술이 담겼다.

공동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한 양사는 기업 블록체인 서비스 생태계 확산을 위해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솔루션 ▲포인트 통합 서비스 ▲데이터 추적 서비스(DTS) ▲문서서비스(DS) 등을 활용한 '기업 범용 블록체인 서비스 모델' 개발에 나선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진단 검사·백신 접종 인증, 물류 추적 등의 사업도 발굴한다.

디지털 시대를 맞아 수요가 늘고 있는 전자 문서 사업을 비롯해 ▲비대면 체크인 및 출입관리 ▲고객 포인트 관리 ▲금융 등의 각종 마이 데이터 관련 사업들도 추진한다.

기업들의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공통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기업들은 공통 API 접속만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운영에 필요한 모든 기능을 한 번에 받을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운영을 위해 별도로 서버·개발 환경을 구축할 경우 소요될 시간과 비용 절감은 물론 서비스 오류 부담도 덜 수 있다.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 총괄은 "양사의 검증된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과 서비스 역량을 통해 제조·금융·유통·물류·서비스 등 주요 산업의 빠른 디지털 혁신을 뒷받침할 것이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다양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돕고 더 나아가 블록체인 서비스 및 기술 생태계 확장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