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연내 IPO 추진..."대규모 투자로 '퍼스트 무버' 위상 공고화"

기존 발행주식 20% 규모 신주 발행..1조원 조달
향후 5년간 친환경 선박·연료전지 기술 투자 등

임경호 승인 2021.01.26 15:05 의견 0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사진=현대중공업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현대중공업이 연내 기업공개(IPO)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IPO를 통해 1조원 가량의 자금을 확보해 친환경 및 미래 선박 개발, 건조기술 개발, 친환경 생산설비 구축 등에 투입할 예정이다.

IPO를 통해 기존 발행주식의 20% 가량의 신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지분은 현재 한국조선해양이 100%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수소·암모니아 등 저탄소 시대를 대비한 친환경 선박 △미래 첨단 스마트십 △자율운항선박 개발 △이중연료추진선의 고도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료전지 관련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M&A(인수·합병)나 지분 매입을 포함한 기술 투자 등도 함께 추진한다.

친환경 선박 건조와 시설투자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기반도 강화할 방침이다.

조선 업황 회복세가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는 만큼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시장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세계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 대비 약 21% 증가한 2380만톤(CGT, 974척)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조선산업의 패러다임은 이미 기술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시장의 변화를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로 자리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