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NG선 가상시운전' 로이드급 승인회득

극한 조건 시뮬레이션 가능…비용 30% 절감 등 효과 기대

임경호 승인 2021.01.25 13:53 의견 0
한국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디지털트윈선박 플랫폼(HiDTS) 소개 이미지./사진=한국조선해양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의 가상시운전 솔루션'이 영국 로이드(LR) 선급으로부터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한국조선해양의 디지털트윈 선박 플랫폼을 이용한 사이버 공간에서 실제 선박의 해상 시운전 상황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해 LNG운반선의 △이중연료엔진 △연료공급시스템 △전력·제어시스템 등 핵심 설비들의 성능을 검증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 시운전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극한의 조건에서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해상에서 이뤄지는 시운전 기간을 줄여 비용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LNG운반선의 해상 및 가스 시운전은 약 한 달 동안 100여 명의 인원이 투입돼 운항 안정성과 가스 적재 및 하역, 탱크 냉각 등의 평가를 진행해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17년 시뮬레이션 검증시설을 개소하고 디지털트윈 기술을 엔진 등의 기자재 검증에 적용한 바 있다.

이번 솔루션을 통해 해당 기술을 선박시스템 전체로 확대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가상시운전 솔루션 개발을 시작으로 △자산관리 △에너지 최적화 △위험 예지 등 디지털트윈 솔루션을 순차적으로 개발해 자율운항 기반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솔루션은 디지털트윈 기술을 단일 기자재가 아닌, 선박 전반의 시스템에 적용한 세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며 "선박용 첨단기술을 지속 개발해 자율운항 시대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