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절반이상이 9억원 넘었다

부동산114 수도권 390만가구 시세조사
서울 '9억 초과' 2017년 21%→현재 51%

임경호 승인 2021.01.25 12:02 | 최종 수정 2021.01.25 12:08 의견 0
2017~2021년 수도권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중./그래프=부동산114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서울 소재 아파트 절반 이상이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라는 조사가 나왔다.

서울 고가 아파트 비중은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21% 수준이었으나 현재는 51%대로 급증했다.

25일 부동산114가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아파트 390만 가구 시세를 조사(15일기준)한 결과를 보면, 서울시내 9억원 초과 고가아파트 비중은 2017년 21.9%에서 올초에는 51.9%로 늘어났다.

서울 고가 아파트 비중은 현 정부 출범 해인 2017년 21.9%에서 △2018년 31.2% △2019년 37.2% △2020년 49.6% 등으로 급증 추세를 보였고 올들어 절반을 넘어섰다.

수도권 전체 고가 아파트의 79%(66만3291가구)가 서울에 집중됐다.

서울 구별로는 서초구 아파트의 95%가 9억원을 넘었고 강남구(94%), 용산구(90%), 송파구(89%), 성동구(85%) 등도 고가 아파트 비중이 높았다.

이어 광진구(84%), 마포구(79%), 중구(77%), 강동구(71%), 동작구(70%), 양천구(64%) 등의 순이다.

도봉구( 4%), 강북구(5%), 중랑구(7%), 노원구(8%) 등은 고가 아파트 비율이 한 자릿수다.

경기도 내 고가아파트 비중은 2017년 1.1%에서 작년 7.4%로 늘어난 뒤 올들어 8.0%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내 시 지역 중 9억 초과 고가 아파트가 가장 많은 곳은 성남시(7만1000가구)였다.

이어 △용인(1만7000가구) △하남 (1만5000가구) △광명 (1만2000가구) △안양 (1만가구) △과천 (1만가구) 순으로 고가아파트가 많았다.

인천의 고가 아파트 비중은 2017년 0.2%에서 현재는 0.6%로 증가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노도강(노원·도봉·강북), 금관구(금천·관악·구로) 외 수도권 중저가 아파트의 상승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라며 "당분간 경기, 인천에서의 서울 따라잡기 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지역 사이에서 '풍선효과'와 '역 풍선효과'가 동반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