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니로 보조금 1900만원, 넥소 3750만원 받는다

정부, 올해 무공해차 구매 보조금 1조3885억원 확정
전기차 12만1천대, 수소차 1만5천대 등 13만6천대 보급
고성능·고효율·보급형 모델 대상 인센티브 확대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1.21 16:35 의견 0
전기승용차 중 가장많은 구매보조금을 받게되는 현대차 코나EV./사진=현대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정부의 무공해차 보조금 체계 개편에 따라 올해 전기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최대 1900만원을, 수소차는 최대 3750만원의 보조금을 받을수 있게 됐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무공해차(전기·수소차) 보급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성능 향상 및 대기환경개선 효과를 높이기 위해 2021년 보조금 체계를 전면 개편했다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무공해차 대중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무공해차 보급물량을 대폭 확대한다.

전기차 12만1000대(이륜차 2만대 포함), 수소차 1만5000만대 등 총 13만600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차는 전년대비 21.4%, 수소차는 전년대비 49.2% 증가한 규모이다.

무공해차 보급 지원예산은 전기차 1조230억원, 수소차 3655억원이 책정됐다.

승용차중에서 현대차 코나와 기아 니로가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는다. 두 차량 모두 국고보조금 800만원에 지자체보조금 1100만원을 더해 총 1900만원을 받게된다.

수소차인 넥쏘에 대한 국고보조금은 2250만원이다. 지자체 보조금을 더하면 최대 3750만원을 받게된다.

정부는 보급형 모델의 구매를 촉진시키기 위해 고가 전기차의 보조금에 차등을 두기로 했다. 6000만원 미만 모델은 보조금을 전액 지원받을수 있다.

반면, 6000만~9000만원 미만 모델은 보조금의 50%, 9000만원 이상 모델은 보조금을 지원받을수 없다.

또한, 전기·수소차 충전환경 개선을 위해 전기차 충전기 3만1500기, 수소충전소 54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택시나 버스, 화물차 등 무공해 상용차 보급 확대를 위한 지원도 개편했다.

전기택시의 경우 200만원의 보조금을 추가지원하고, 차고지·교대지에는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충전편의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기준 전기택시 구매보조금은 최대 1800만원이다.

전기버스는 올해 1000대, 전기화물차는 2만5000대, 수소버스는 18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시장가격을 합리화하기 위해 전기버스(대형)에는 1억원, 전기이륜차의 경우 경형 75만원, 소형 115만원, 대형·기타형에 130만원 등 구매자 최소 자부담금도 설정하기로 했다.

차량 성능 향상 유도를 위해 고성능·고효율 차량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전기차 보조금 산정시 전비 비중 50%에서 60%로 상향한다. 또한, 동절기 성능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저온 주행거리가 우수한 고효율 차량에 최대 50만원의 인센티브를 부여하기로 했다.

또한, 전기차 성능에 따라 산정된 국비보조금에 비례해 지방비보조금도 차등화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리스·렌터카 업체 등에 보조금 지원물량을 별도로 배정해 법인·기관의 무공해차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에 개편한 내용에 따라 보조금을 차질없이 집행해 무공해차 대중화와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시장상황 및 수요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예측 가능성과 일관성을 고려하여 보조금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