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미래형 디지털 뱅킹 시스템 'The NEXT' 사업 추진

디지털 뱅킹 시스템 구축해 은행의 DT 속도와 품질 제고
총예산 3천억원 투입…디지털 중심 미래형 ICT 시스템 전환

김지훈 승인 2021.01.21 13:58 의견 0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미래형 디지털 뱅킹 시스템 전환을 위한 ‘The NEXT’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ICT(정보통신기술) 혁신 기반을 우선 구축하고 ICT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전환하는 단계별·점진적 전환 방식으로 총예산 약 3000억원을 투입해 42개월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신한은행은 ▲Seamless(유연)한 고객 경험 ▲디지털 기반 업무 플랫폼 ▲디지털 중심 뱅킹 플랫폼 ▲Data-driven(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 ▲ICT·디지털 인프라 현대화의 5대 전략 목표로 고객과 미래 관점의 디지털 뱅킹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먼저 영업점, 신한 쏠(SOL), 고객상담센터 등 은행 전 채널의 고객 행동 데이터와 마케팅 정보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고객 상담 및 거래를 처리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업무 플랫폼을 구축하고 단말 표준화와 UI/UX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은행의 데이터 관리 정책 및 기준을 정비하고 데이터의 추적 및 관리가 가능한 데이터 네비게이션을 구축해 은행의 데이터 활용 및 분석 환경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