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인구 1.5배 확보..文 "노바백스 2천만명분 추가 확보"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 기술도입해 국내서 생산
확보 백신 7600만명으로 늘어…2월 의료진 등 접종 시작

조혜승 승인 2021.01.20 15:11 | 최종 수정 2021.01.20 22:35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조혜승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미국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노바백스 물량을 합치면 국내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총 7600명분이 된다. 인구의 1.5배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국내 백신 접종은 다음달부터 의료진 등 우선 대상자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가진 영상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계약이 추진돼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정부는 필요한 모든 국민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백신, 충분한 물량의 백신을 확보했다”며 “다음달부터 우선접종 대상자들을 시작으로 늦어도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8월 위탁생산 계약을 맺어 이미 안동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다른 백신보다 보관과 유통이 쉽고 상대적으로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코백스퍼실리티 물량 10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화이자 1000만명분, 모더나 2000만명분 등 기존 5600만명분 백신을 확보했다.

노바백스와의 계약이 최종 체결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술이전을 받아 국내서 생산하게 된다.

국내 생산이어서 정부가 유통 시기를 정하는 것도 상대적으로 자유로울 수 있다.

국내 첫 접종 물량은 코백스퍼실리티 물량 5만명분이 될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1000만명 분을 계약한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서 초도 물량을 2월 초에 받겠냐는 연락이 왔다”며 “양이 많지 않다. 10만 도즈, 5만명 분이며 그것도 확정된 것은 아니고 협의하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2월 초중순 최초 접종이 시작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정 총리는 “그렇게 하려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1차 접종 대상은 의료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정 총리가 제약사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노바백스 백신 계약을 염두한 말로 추정된다.

정부는 이르면 이달 안에 노바백스와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