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올해 ESG 경영 원년" 선언

ESG 경영 목표 수립…친환경· 사회적· 투명한 기업경영
친환경 상품, 사회공헌, 사회 안전망 구축, 동반성장 등 전략

조혜승 승인 2021.01.19 14:35 의견 0
18일 세븐일레븐 본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래 10년을 위한 2030 ESG 경영 선포식’에서 (앞줄 왼쪽 두번째)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ESG 경영을 공식 선언하고 있다./사진=세븐일레븐


[포쓰저널=조혜승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ESG(환경·사회·투명경영) 경영을 선언하고 사회와의 공감·공생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19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최경호 대표이사 주재 하에 ESG 달성 목표 및 핵심 추진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미래 10년을 위한 2030 ESG 경영’을 선포했다.

우선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한다. 세븐일레븐은 2018년 유통업계 최초로 재활용이 가능한 투명 얼음컵을 도입했다. 전국 점포에서 친환경 모금함 운영도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페트병, 캔 자동수거기인 ‘AI 순환자원 회수로봇’ 6대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올해 초 친환경 폴리락타이드(PLA) 소재 용기를 처음 사용한 초밥 상품도 출시했다. 환경부 친환경 인증마크를 받은 PB 생활용품 7종도 운영하고 있다. 친환경생활 저변확대를 위한 국민 캠페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두번째로는 전국 단위의 오프라인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 안전망 구축과 취약계층을 위한 공익활동을 강화한다.

세븐일레븐은 전국 8100여점이 아동안전지킴이집 참여를 신청해 경찰청과 ‘도담도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아동안전지킴이집을 더욱 확대하고 여성과 노인을 위한 공익 활동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끝으로 투명한 준법경영과 가맹점, 파트너사 동반성장, 건전한 조직문화 확립을 계속할 예정이다.

2017년 업계 최초로 인증받은 ‘반부패경영시스템 (ISO37001)’을 유지 발전시켜 나가는 동시에 현장에서의 준법경영 실천을 위한 계획 수립 및 평가, 각종 상생프로그램 확대, 열린 조직문화를 위한 ‘리스펙트7 캠페인’ 등을 체계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지속 가능한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이 되기 위한 첫 단추로 2021년을 ESG 경영의 원년으로 삼고 향후 10년간 집중적인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ESG 경영 실천을 통해 경영주, 고객, 파트너사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사랑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