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예능프로그램 예고편 '혼합현실'로 제작

점프 AR 플레이어 앱서 '마녀들' 출연자 소환

김유준 승인 2021.01.18 11:36 의견 0
/사진=SK텔레콤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SK텔레콤이 '점프AR' 플랫폼을 통해 고객에게 혼합현실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예능프로그램 '마녀들 그라운드에 서다(마녀들)' 예고편을 혼합현실(MR) 형태로 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마녀들은 지난해 12월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웨이브(WAVVE)를 통해 선공개 됐으며 MBC에서 이달 13일부터 정규 방송되고 있다.

SK텔레콤은 ▲개그우먼 김민경 ▲에이핑크 보미 ▲전 체조선수 신수지 ▲치어리더 박기량 등 마녀들 출연자 7명을 T타워 1층에 위치한 '점프스튜디오'에서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쳐(Volumetric Video Capture) 기술로 촬영해 증강현실(AR) 캐릭터로 구현했다.

마녀들 시청자들은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점프 AR 플레이어 앱에서 실시간으로 출연자들의 캐릭터를 AR로 소환해 시공간을 넘나드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예고편 영상도 AR과 가상공간이 어우러진 혼합현실 콘텐츠로 제작된다. SK텔레콤은 점프스튜디오를 통해 구현한 출연자들의 AR캐릭터를 가상의 야구장에 소환해 약 1분 분량의 MR 예고편을 제작했다.

해당 영상은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를 통해 공개됐다.

전진수 SK텔레콤 MR서비스CO장은 "마녀들 시청자들이 TV를 시청하며 동시에 홀로그램 연예인을 소환하는 즐거움을 드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국내 지상파 방송의 예능 프로그램 예고 영상이 MR 형식으로 제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업해 아시아 최대 혼합현실 콘텐츠 제작소인 점프스튜디오를 개소한 바 있다. 점프스튜디오에서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쳐 기술로 인물의 움직임을 홀로그램 비디오로 구현하고 공간인식·렌더링 기술을 접목해 홀로그램과 현실 공간이 어우러진 콘텐츠를 완성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