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에너지진단사업' 민간기업 최대 규모 참여

조혜승기자 승인 2021.01.14 18:34 의견 0

[포쓰저널] 롯데쇼핑이 정부의 에너지 시책에 적극 동참하며 환경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쇼핑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시행하는 ‘2020년 건물에너지진단정보DB구축 사업’에 민간기업 및 상업 시설로서는 최대 규모로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을 비롯해 마트, 슈퍼 등 전국 31개 롯데쇼핑 사업장이 참여했다.

이번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이다. 전국 노후화 건축물의 에너지 진단을 실시하고 진단결과를 DB로 구축·활용함으로써 국내 에너지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중점 에너지 정책사업이다.

롯데쇼핑은 이 사업을 통해 15년 이상된 전국 노후 점포의 에너지 이용 흐름을 파악하고 손실 요인을 발굴, 에너지 효율 향상과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한 개선포인트를 도출해 냈다.

또 에너지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기존 노후 점포의 온실가스 감축 및 녹색 건축물 조성을 위한 체계를 구축하고, 선도적 에너지 성능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롯데백화점 안산점은 에너지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최첨단 ICT설비를 도입해 전력사용량 계측 및 제어, 모니터링을 위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향후 사업 성과 및 타당성 검토를 통해 전사 확대 방안을 모색한다.

롯데쇼핑은 지난해에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관한 ‘에너지챔피언 우수사업장 인증제도’에서 기존 제조·화학·에너지 기업들과 더불어 유통·서비스 기업으로는 최초로 인증에 성공한 바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