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대표 "글로벌 종합 바이오기업 도약"

"CMO 해외 생산공장 확보, 신약 사업 시작"

조혜승 승인 2021.01.14 10:24 의견 0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가 13일(현지시각)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올해 투자 계획 및 경영 전략 등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포쓰저널=조혜승기자] "향후 10년간 생산규모, 사업 포트폴리오 글로벌 거점을 동시에 확대하는 다각화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하겠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신임 대표가 13일 저녁(한국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중장기 비전을 발표했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매년 전세계 9000여명의 투자자와 450여곳의 바이오기업이 참여해 투자를 논의한다.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11부터 14일까지(현지시각) 나흘간 온라인으로 개최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년 연속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의 메인 트랙에서 발표했다.

이날 존림 대표는 핵심 사업인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및 위택개발(CDO) 사업 현황과 향후 계획에 비중을 두고 소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인천 송도에 10만평 규모로 제2바이오캠퍼스 건립을 추진 중이다.

존림 대표는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CDO R&D 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향후 보스턴·유럽·중국 등에도 순차적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며 "CMO 해외 생산 공장 확보도 검토해 국내외 사업 무대를 넓힐 계획"이라고 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새 파이프라인과 플랫폼 기술에 대한 투자도 본격 검토한다.

존림 대표는 "기존 항체 의약품 중심의 사업구조를 세포치료제, 백신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장기적으로는 신약 사업도 시작한다.

존림 대표는 "위탁개발생산(CMO/CDO), 바이오시밀러 분야와 함께 신약 사업까지 3개 부문을 성장 동력으로 키우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또 "지난해 위탁생산(CMO)부문에서는 연간 누적 1조8500억원 규모의 역대 최대 규모의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위탁개발(CDO)도 수주 계약이 증가했다"며 모든 사업부문에서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3년 본격 가동이 목표인 4공장 건설을 진행하고 조기 수주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본격 가동 전 수주 물량을 최대한 확보할 방침이다.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시장에서 시장 우위를 이어가는 동시에 미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신규 질환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도 확대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