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위성사업 확대.. 쎄트렉아이 지분 20% 인수

589억원에 인수..전환사채 취득, 최종 30% 지분 확보

김유준 승인 2021.01.13 15:40 의견 0

[포쓰저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위성 분야 사업 확장을 위해 국내 우주 위성 전문기업인 쎄트렉아이 발행주식의 20%인 191만7120주를 589억2193만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공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전환사채(500억원) 취득을 통해 최종적으로 씨트렉아이 지분 약 30%를 확보할 계획이다.

쎄트렉아이는 국내 최초 설립된 위성 전문기업으로 시스템 개발 및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999년 국내 최초 위성 우리별 1호 개발인력 중심으로 창업해 현재 위성본체, 지상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 구성품의 직접 개발과 제조가 가능한 국내 유일의 업체다.
2019년 기준 매출 702억2800만원, 당기순이익 73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지분 인수에 대해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를 맞아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우주 위성 산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회사와의 시너지를 통한 위성 개발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와 상관없이 쎄트렉아이의 현 경영진이 계속해서 독자 경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면 국내외 우주산업의 위성분야에서 많은 사업확장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 위성사업 관련,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KSLV-2)’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다. 자회사인 한화시스템은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 전자광학/적외선(EO/IR) 등 구성품 제작 기술과 위성안테나, 통신단말기 등 지상체 부문 일부 사업도 하고 있다.

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21일자로 대통령 직속 ‘국가우주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