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롯데하이마트·전자랜드· 롯데마트·현대백화점·갤러리아百

롯데하이마트, 자체 브랜드 '하이메이드' PC 출시
전자랜드, '2021 아카데미 세일' 진행
롯데마트, 소포장 선물세트 출시
현대백화점, 1등급 한우 정기 구독 서비스 론칭
갤러리아百, 원더라움 팝업스토어 오픈

조혜승 승인 2021.01.12 18:45 의견 0
/사진=롯데하이마트


◇롯데하이마트, 자체 브랜드 ‘하이메이드’ PC 출시

롯데하이마트는 자체 브랜드(PB) ‘하이메이드’ PC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데스크탑은 인텔 10세대 i5 모델이다. 메모리는 16G, 240G SSD다. 모니터는 LED 80CM (32인치)로 대형 화면이다. 국내 토종 PC 기업인 주연테크와 손잡고 데스크탑과 모니터를 개발했다.

21일 정식 출시를 앞두고 19일까지 전국 롯데하이마트 매장과 온라인쇼핑몰에서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한다. 데스크탑과 모니터를 동시 구매하면 할인과 캐시백 혜택을 준다.

하이메이드는 롯데하이마트가 제조사와 협업해 상품을 개발하는 자체 브랜드다. 2016년부터 TV, 김치냉장고 등 대형 가전부터 중소형 가전까지 선보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 ‘2021 아카데미 세일’ 진행

전자랜드는 졸업과 입학 시즌을 앞두고 31일까지 ‘2021 아카데미 세일’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간 노트북과 데스크탑, 순정 조립 PC를 전자랜드 삼성제휴카드 또는 스페셜 롯데카드로 100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에게 최대 36개월 장기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또 100만원 이상 순정 조립 PC를 전자랜드 삼성제휴카드로 결제한 고객에게는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17만원의 캐시백 혜택을 증정한다.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 소포장 선물세트 출시

롯데마트는 설 명절을 겨냥해 소용량 한우 선물세트와 견과류 세트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견과류 세트는 소포장된 인기 상품 위주로 지난 추석보다 물량을 20%가량 늘렸다.

소용량으로 구성한 한우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일반적인 축산 선물세트는 부위별 500g씩 구성해 총 3kg 이상으로 선보이지만 2인 이하 가구를 위해 다양한 부위를 200g씩 소용량으로 구성했다.

대표 상품으로 △한우 등심·채끝 각 200g*6개로 구성한 ‘한우 한끼 스테이크 세트’ △한우 등심 200g2개와 안심·채끝·치마·부채살 등 다양한 인기 부위를 각 200g으로 구성한 ‘한우 한끼 구이 세트’를 할인가에 판매한다.

견과류 세트는 ‘넛츠박스 6종’을 준비했다. 인기 견과인 아몬드와 호두를 기본으로 건크랜베리, 대추야자 등 소포장했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 1등급 한우 정기 구독 서비스 론

현대백화점은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에서 3개월간 등심·채끝·안심 등 1등급 한우를 정기 배송해주는 ‘한우 정기 구독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한우 정기 구독 서비스는 다음달부터 4월까지 3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현대백화점이 직접 큐레이팅한 1등급 한우를 매달 1회씩 정해진 날짜(19일)와 시간(오전 7시 이전)에 ‘투홈 새벽배송’을 통해 배송한다.

서비스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는 등심(1kg, 2월)-채끝(1kg, 3월)-안심(900g, 4월)이 순차 배송되는 A타입과 등심(600g)·채끝(200g)·안심(150g) 패키지가 매달 3개월간 배송되는 B타입 두 가지다.

각각의 패키지 상품은 150g~200g 단위로 소포장돼 고객 집으로 전달된다.

서비스 구독은 31일까지 ‘현대식품관 투홈’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百, 원더라움 팝업스토어 오픈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에서 라이프스타일 편집샵 ‘원더라움’ 팝업스토어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팝업에서 덴마크·핀란드·스웨덴 등 의자 제품들을 소개한다.

대표 상품은 덴마크 종합 가구 브랜드 ‘무토’의 라운지체어(Lounge Chair)와 암체어(Arm Chair), 의자의 골조를 그대로 드러내 패브릭으로 감싼 ‘무스타슈’의 볼드체어(Bold Chair) 등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