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쌍용차 쟁의행위 중지 약속해야 지원할 것"

단체협약 1년→3년 단위로 늘일 것도 요구
"두 조건 충족않으면 1원도 지원 않을 것"

김지훈 승인 2021.01.12 17:03 의견 0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2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산업은행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기업회생 신청 중인 쌍용자동차 지원 문제와 관련해 12일 “흑자를 내기 전에 일체의 쟁의행위를 중지하겠다는 약속을 하지 않으면 지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단체협약을 1년 단위에서 3년 단위로 늘려서 계약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쌍용차 지원에 이 같은 조건을 내걸었다.

그는 “쌍용차 노사가 협의를 통해 사업의 존속 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을 만큼의 협상 결과를 만들어 사업성 평가를 제시해달라”면서 “사업성 평가와 더불어 두 가지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산은은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구조조정 기업이 정상화하기 전에 매년 노사협상, 파업 등 자해행위를 하는 경우를 많이 봤다”며 “쌍용차 노사간의 불협화음으로 인한 자해행위는 없었으면 좋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쌍용차 노사를 향해 “정부, 산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협의에 임해달라. 이번 기회를 놓치면 다시 회생하기 힘들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노조를 핍박하기 위한 방안은 아니다. 쌍용차가 절박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각오를 다지자는 취지에서의 마지막 부탁”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