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렉키로나주, 美 릴리·리제네론보다 효과 높다"

권기성 본부장 "7일 이내 투여하면 확실한 효과"
13일 렉키로나주 임상2상 구체적 결과 공개 예정

조혜승 승인 2021.01.12 17:18 의견 0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코드명 CT-P59)./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조혜승기자] 셀트리온이 자사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코드명 CP-P59)’가 미국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항체치료제 리제네론, 일라이릴리보다 높은 효과를 보였다고 12일 밝혔다.

권기성 셀트리온 연구개발본부장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이광재·황희·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개최한 ‘미래와의 대화: 코로나19 클린 국가로 가는 길‘ 토론회에서 “릴리, 리제네론 항체치료제와 타깃군은 유사했으나 중증등까지 동등 이상의 결과를 얻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폐에서 염증이 발전했을 때 바이러스 양이 많지 않을 때이므로 최대한 빠른 시간, 7일 이내 투여하면 확실한 효과가 있다”고 했다.

권 본부장은 “릴리와 리제네론은 미국 내에서 사용하기에도 부족하기 때문에 해외로 나가기 힘들다”면서 “(셀트리온 항체치료제는)임상 2상 결과가 오픈되면 해외 수출길이 활발하게 진전될 것이며 지금도 특정 국가와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셀트리온은 7월까지 유럽의약품청(EMA)과 미국 식품 의약국(FDA) 등에서 렉키로나주의 긴급사용승인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이날 웹세미나에는 GC녹십자 이재우 개발본부장과 대웅제약 박현진 개발본부장 등도 참석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사항과 임상 효과 등을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13일 오후 6시 대한약학회가 주최하는 하이원 신약개발 심포지아에서 렉키로나주의 임상2상에 대한 구체적인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