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전역 쪽방촌 정비 및 도시재생' 본격

공공주택지구 지정 및 도시재생뉴딜사업 확정 고시로 행정절차 마무리
공공주택 등 1만4천호 공급, 도시재생사업 통해 구도심 경제 활성화

임경호 승인 2021.01.10 15:42 | 최종 수정 2021.01.10 15:43 의견 0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 조감도./사진=LH


[포쓰저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이 1월 8일자로 확정 고시됨에 따라 사업 착수를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 내년 착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역 쪽방촌 도시재생 사업은 공공주택사업과 도시재생뉴딜사업의 결합을 통해 대전역 인근 노후 쪽방촌을 정비해 주거취약계층을 지원하고, 구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해 4월 LH와 국토교통부, 대전시 등 관계기관이 해당지역 정비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12월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다.

LH와 대전동구, 대전도시공사는 공공주택사업 시행자로서 기존 주민들을 위한 임대주택 250호와 더불어 청년층 행복주택 450호, 분양주택 7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 주민들은 임대주택 건설기간 중 인근 숙박시설 등을 임차한 임시 이주공간에서 거주하고, 임대주택 건설이 완료되면 돌봄·자활 시설을 갖춘 공공임대주택으로 재정착하게 된다.

LH가 총괄사업관리자로 참여하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은 2025년까지 추진된다.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로컬비즈플랫폼(D-Bright), 어울림그린센터(D-Cube), 지역문화관광거점(D-Tower) 조성 등 ‘경제생태계 복원사업’과 함께 취약계층 주거지원을 위한 ‘사회안전망 시스템 복원 사업’ 및 임시이주 대책을 담은 ‘주거거점·공동체복원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주상복합 및 상업·업무시설 부지 조성을 통한 민간투자 유치와 함께 한국철도공사의 철도산업복합클러스터 조성사업 등이 이뤄진다.

LH는 2025년 말 입주를 목표로 올해 3월 조사설계용역을 착수한 뒤 입체적 도시공간 마스터플랜 수립 및 건축설계공모를 시행한다. 2022년 조성공사·주택건설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쪽방촌 정비 및 주변지역 재생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쪽방주민의 재정착을 지원하는 ‘따뜻한 정비사업’이 확산되도록지자체와 함께 추가사업을 발굴해 공공디벨로퍼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