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 건의' 이낙연, 사흘만에 급제동..."반성 먼저"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 간담회 개최
"당사자 반성이 중요...당원 뜻 존중"
이 대표 '사면건의', 사실상 제동 걸려

김지훈 기자 승인 2021.01.03 18:23 의견 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3일 이낙연 대표의 '이명박·박근혜 사면건의' 발언에 대해 '당사자의 사과가 먼저'라는 입장을 정리했다. '당원 뜻을 존중하겠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1일 해당 발언 당시 이런 조건을 달지 않았던 만큼 당 지도부에 의해 기존 입장에서 후퇴한 모양새가 됐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 최고위원들이 국회에서 비공개로 간담회를 열어 '사면건의' 발언 건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그는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들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하고, 앞으로 국민과 당원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면서 "최고위는 촛불정신을 받들어 개혁과 통합을 함께 추진한다는 데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1일 발언 당시 "지지층의 찬반을 떠나" 사면건의를 할 생각이라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적절한 시기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최고위원들이) 국민 통합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도 최고위원 간담회 후 '사과가 전제돼야 사면 건의를 하느냐'는 질문에 "(반성이) 중요하다고 (당 발표에) 돼 있다"면서 "일단 14일 대법원의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판결을 기다려보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1일 언론과의 신년 인터뷰와 현충현 현장 발언 등에선 사면 건의에 '당사자 반성' 등의 전제조건을 달지 않았다.

이 대표의 1일 발언요지

"(이명박 박근혜 사면이) 국민 통합을 위한 큰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적절한 시기가 오면 대통령께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건의 드릴 생각이다.

두 전직 대통령의 법률적 상태가 다르다. 시기에 따라 다른 방법도 있다. 집행이 확정되면 사면이 가능하지만, 그 전에 형 집행 정지라는 것도 있다.

올해는 문 대통령이 일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해로, 이 문제를 적절한 때에 풀어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들었다.

지지층의 찬반을 떠나서 건의하려고 한다. 앞으로 당이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다."

이 대표는 '사면건의' 발언 이유에 대해 "반목과 대결의 진영 정치를 뛰어넘어 국민 통합을 이루는 정치로 발전해가야 한다고 믿는다는 저의 충정에서 (사면)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국민 통합의 방법이 사면이냐는 물음에는 "그중 일부"라고 답했다.

사면 문제에 대해 청와대와 사전에 교감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일 없다"고 했다.

이 대표의 '사면 건의' 발언 이후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반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반대론자들은 이 대표가 사면건의 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짐을 떠넘기고 자신은 그 과실만 따먹으려고 한다는 등의 주장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