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출신 유영민, 노영민 후임에...김상조 사표는 반려

민정수석엔 검사 출신 신현수

강민혁 기자 승인 2020.12.31 15:01 의견 0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사진=청와대 제공


[포쓰저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노영민 비서실장 후임에 기업인 출신 유영민(69)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임명했다.

민정수석비서관에는 검사 출신인 신현수(62) 전 국가정보원 기조실장을 발탁했다.

함께 사의를 표명한 김상조 정책실장의 사표는 반려했다. "할 일이 많이 남았다"는 이유에서다.

부산 출신인 유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부산대 수학과를 졸업한 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LG전자에 입사해 정보화담당 상무, LG CNS 부사장 등을 지냈다.

이후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장, 포스코ICT 사업총괄 겸 IT서비스 본부장, 포스코경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사장급) 등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이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친문' 인사로 꼽힌다.

문재인 정부 초대 과기부 장관을 지낸 뒤 올해 4.15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신현수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사진=청와대


서울 출신인 신현수 신임 민정수석은 여의도고-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시험(26회)에 합격한 뒤 검찰에 들어가 대검찰청 마약과장 등을 지냈다.

2004년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사정비서관으로 근무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시민사회수석과 민정수석으로 있었다.

이후 김앤장법률사무소 변호사를 지내다 2017년 대선 때 문 대통령 선거 캠프에서 법률지원단장을 맡았고, 현 정부 출범 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을 지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