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에 '김재철 AI대학원' 생긴다

동원 김재철 회장, 카이스트에 사재 500억 기부
KAIST, '김재철 AI대학원'서 석박사 과정 운영 계획

오경선 승인 2020.12.16 13:00 의견 0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사진=동원그룹.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퇴임후 AI(인공지능)에 남다른 관심을 보이며 인재 양성과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동원그룹은 김 회장이 16일 오전 10시30분 KAIST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정근모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기부 약정식을 통해 향후 10년간 연차별 계획에 따라 사재 5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약정식에는 신성철 KAIST 총장을 비롯한 KAIST 관계자와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등 김 명예회장의 가족들이 참석했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해 진행됐다.

이번 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이 AI 분야 주도권을 잡아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인재 양성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김 명예회장의 소신에 따라 이뤄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 회장은 “AI 물결이 대항해시대와 1·2·3차 산업혁명 이상으로 우리의 삶을 바꾸는 큰 변화를 이끌 것”이라며 “오늘 이 자리는 대한민국이 AI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출정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대한 잠재력을 가진 우리 국민이 국력을 모아 경쟁에 나서면 AI 선진국이 될 수 있다”며 “과학영재들과 우수한 교수진들이 집결해 있는 KAIST가 선두주자로서 우리나라 AI 개발 속도를 촉진하는 플래그십(flagship)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대한민국의 과학 기술 발전을 위한 김 명예회장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KAIST의 역할과 임무에 대한 사명감을 항상 마음에 새기고 김 명예회장의 기부를 토대로 KAIST가 AI 인재 양성 및 연구의 세계적 허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는 김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AI대학원의 명칭을 ‘김재철 AI대학원’으로 정하고 2030년까지 총 40명의 교수진을 꾸릴 계획이다.

동원그룹 계열사인 동원산업은 2019년 한양대에 30억원을 기부해 국내 최초의 AI솔루션센터인 ‘한양 AI솔루션센터’를 설립했다. 동원그룹은 그룹 차원에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전 계열사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프로젝트를 도입하고 11월 대표이사 직속의 AI전담조직을 신설했다. 8월에는 KT가 주도하고 있는 AI 기술 산학연 협의체 AI원팀(AI One Team)에도 합류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