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건설 '드론 건설' 강화...전문가 영입

전국 현장 직원 대상 드론 관련 교육 진행
촬영 허가 취득,자동비행 조작 등 기술 내재화 추진

임경호 승인 2020.12.07 15:25 의견 0
대림산업 직원들이 건설 현장에서 드론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대림산업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대림산업은 건설 현장의 드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드론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전문가는 드론 조종과 교육을 함께 할 수 있는 드론 교관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건설 현장의 드론 활용성이 높아지며 전국의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드론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드론은 건축, 토목, 플랜트 현장까지 광범위하게 사용되는데, 사람들이 직접 확인하기 힘든 곳을 촬영해 시공품질을 확인하거나 하자를 발견할 수 있다. 안전 사각지대를 사전에 촬영해 근로자들의 위험도도 줄일 수 있다.

대림건설은 현장 측량에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을 겹치거나 합성해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하는 포토그래메트리 기술도 활용 중인데, 이 기술들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드론 조작이 필수적이다.

대림은 모든 현장에서 촬영 허가를 취득하고 드론 자동비행 조작까지 대림 직원들이 직접 진행할 수 있도록 드론 기술 내재화에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 건설을 구현하고, IT기술과 첨단 건설 공법을 결합해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도 높일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 설계에 건설정보모델링(BIM)을 적용하고 있다.

대림산업 기술기획팀 박정운 차장은 "올해 초부터 기술지원을 통해 모든 현장에서 드론 기술을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드론 인공지능 자율비행을 통해 획기적으로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