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세븐일레븐, 상생금융·신사업 제휴

예비 편의점주에게도 저금리 대출 지원

김지훈 승인 2020.12.04 09:49 의견 0

권광석(오른쪽) 우리은행장과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가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우리은행이 금융과 유통의 디지털 융복합 제휴에 적극 나서며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4일 우리은행은 코리아세븐이 운영하는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상생금융 및 신사업 제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세븐일레븐의 기존 경영주에게 낮은 금리로 제공했던 상생 대출을 편의점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경영주까지 대상을 확대해 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상생 대출은 2018년 세븐일레븐이 우리은행과 제휴를 맺고 약 1000억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조성해 가맹 경영주에게 대출이자 일부를 지원해주는 상품이다.

또 우리은행의 기업금융 노하우와 세븐일레븐의 유통데이터를 결합한 맞춤형 공급망금융 상품개발을 본격화하기로 했으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동마케팅 전개 등 신사업분야에서도 동반성장해 나가도록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