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첫 여성 전무 승진…2021년 정기 임원인사

전무 3명, 상무 신규 선임 16명 등 총 19명 승진 인사 단행

오경선 승인 2020.11.25 18:48 의견 0
(왼쪽부터) LG디스플레이 신임 김희연 전무, 이현우 전무, 이진규 전무./사진=LG디스플레이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LG디스플레이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 선임 16명 등 총 19명 승진을 포함한 2021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과 미래준비 기조 하에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세화, 중소형 플라스틱 OLED(P-OLED) 사업 정상화, IT 등 고부가가치 중심의 액정표시장치(LCD) 구조혁신 가속화 등 3대 중점 추진과제 달성에 기여가 큰 인재를 선발했다”고 했다.

특히 여성인재도 과감히 발탁, 김희연 BID/IR 담당 상무를 LG디스플레이 최초의 여성 전무로 중용했다.

김희연 전무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기반을 구축하고, 시장과 고객의 인사이트 발굴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전략, 마케팅, 신사업 발굴 등을 총괄하는 경영전략그룹장을 맡는다.

OLED TV의 수익성 향상에 기여한 이현우 TV운영혁신그룹장과 DX(디지털전환) 기반 구축을 통해 생산성을 제고한 이진규 업무혁신그룹장도 전무로 승진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와 함께 신규 P-OLED 소자개발 및 양산화를 통해 중소형 P-OLED 사업의 조기 정상화 기반을 마련한 백지호 OLED 셀(Cell) 연구·개발담당을 비롯해 OLED 생산·개발, 마케팅, 품질 등 분야에서 성과를 낸 16명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구매2담당인 박진남 상무의 경우 여성 특유의 섬세함을 바탕으로 OLED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역량과 구매 전문성 및 사업적 통찰력을 인정받았다. 전사 구매를 총괄하는 구매그룹장으로 보임했다.

LG디스플레이는 아울러 차세대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 가속화를 위해 OLED 미래기술 개발을 주도해온 윤수영 디스플레이 연구소장 전무를 최고기술경영자(CTO)로 신규 선임했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는 2021년 1월 1일부로 시행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