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상장' 티몬, 재무부문장에 빅히트엔터 출신 영입

전인천 CFO 영입...전 빅히트엔터·ADT 캡스 CFO 역임

문기수 기자 승인 2020.11.25 18:06 의견 0
전인천 티몬 신임 재무부문장 부사장./사진=티몬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2021년 기업공개(IPO)를 추진중인 티몬이 최근 상장에 성공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출신 임원을 영입했다.

티몬은 신임 재무부문장 부사장에 전인천 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영입했다고 25일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전 부사장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에이디티캡스(ADT캡스) CFO를 역임했으며, 영실업의 CFO와 대표를 맡은 바 있는 재무 전문가다.

티몬은 4월 대우미래에셋증권을 상장 대표주관사로 선정하고 2021년 기업공개를 준비하고 있다.

국내 이커머스 기업으로는 국내 증시에 상장하는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