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PG운반선 2척·1157억 원 수주

2019~2020 전 세계 발주 중형 LPG선 14척 중 13척 휩쓸어

임경호 승인 2020.11.25 12:28 의견 0
한국조선해양 계열사인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이 시운전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조선해양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부문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LP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싱가포르 소재 선사와 4만㎥급 LPG운반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1157억 원이다.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8m로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해 2022년 9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 선박들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스크러버(Scrubber) 장착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대응 가능하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으로 지난해부터 전 세계에서 발주된 중형 LPG선 14척 중 13척을 수주하게 됐다.

클락슨(Clarksons)은 전 세계 LPG해상 수송량이 올해 104억 톤에서 내년 109억 톤으로 약 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현대미포조선은 2022년까지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된 LPG운반선 8척을 비롯해 LNG 및 메탄올 이중연료 추진선 등 차세대 친환경 선박 20여척을 인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