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벤처 창업가들 만난 최태원 "실패 두려워 말라"

군산 로컬라이즈 타운서 소셜벤처 창업가들과 토론
정읍 SK넥실리스 공장, 새만금 컨벤션센터 방문

문기수 기자 승인 2020.11.25 12:31 | 최종 수정 2020.11.25 12:32 의견 0
최태원 SK그룹 회장 (오른쪽)이 24일 전북군산 로컬라이즈 타운에서 소셜벤처 창업가들과 만나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사진=SK그룹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전북군산을 찾아 소셜 벤처 청년 창업가들과 만나 격의 없이 대화하며 지역상생과 소셜벤처 육성에 큰 관심을 보였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24일 전북 군산시 영화동에 위치한 창업지원센터인 ‘로컬라이즈 타운’ 등을 방문, 30여명의 청년 창업가들과 2시간여 동안 토론했다고 25일 밝혔다.

최 회장은 청년창업가들과 기업경영 철학부터 위기극복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최 회장은 “사업은 항상 예기치 못한 위기와 도전에 부딪히게 되는데, 실패하더라도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니 두려워 하지 말라”면서 “더 나아가 성장하려면 창의력을 발휘해 진화의 방향을 잡고 구체적 로드맵을 짜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직원들을 이끌기 위해 어떤 리더십이 필요한지 궁금하다는 청년 창업가의 질문에는 “수평 또는 수직적 관계라는 이분법적 구분보다, 공감을 통해 리더십-팔로워십이 돈독해지면 구성원의 우군화가 진행돼 사업을 위한 인적 구성이 더욱 탄탄해 질 것”이라고 답했다.

최 회장은 내년에도 다시 청년 업가들을 찾아와 만날 것을 약속했다.

SK측은 최 회장이 지난해 7월 이들과 처음 만났을 때도 다시 올 것을 약속하고 2년 연속으로 군산을 방문했다며, 지역 상생과 소셜벤쳐 육성에 남다른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최 회장이 방문한 로컬라이즈 타운은 SK E&S가 군산의 도시재생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든 3층 100여평 규모의 공간이다. 주로 소셜벤처를 위한 업무·교육 공간 및 창업팀 육성 장소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

군산 방문에 앞서 최 회장은 올 초 인수한 SK넥실리스 전북 정읍공장을 찾아 2차전지용 동박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SK넥실리스는 지난해 10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2차전지용 동박을, 1.4m의 광폭을 유지하면서도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하는데 성공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SK그룹측은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은 군산 새만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투자 협약식’에도 참석했다.

최 회장은 “이번 투자는 SK그룹의 핵심 테마 중 하나인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비전의 제시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잘 녹아 있는 모습이라 생각한다”며 “환경과 관련된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데이터센터, 사회적 책임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 등 이미 새만금은 ESG가 녹아 있는 투자"라고 밝혔다.

이어 "군산에서 젋은 사업가들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가능성을 보았다"면서 "새만금은 하얀 도화지같은 상태이니 새만금이 ESG의 시작점이 되고 도약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