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협력사에 협동로봇 도입 지원..스마트공장 구축

두산로보틱스 개발 협동로봇 1대당 3천만~5천만원 지원

문기수 승인 2020.11.25 11:07 의견 0
㈜두산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위해 협력사에 도입하는 협동로봇./사진=㈜두산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두산이 두산로보틱스가 개발한 협동로봇을 협력사가 도입하도록 지원한다.

㈜두산은 올해 10개 협력사에 생산관리시스템(MES)을 적용해 생산현장의 디지털 전환을 돕고, 협동로봇 도입을 통해 생산라인 자동화 구축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두산은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의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참여해 생산관리시스템(MES)과 제품 수명관리 시스템(PLM) 등을 구축해 협력사의 효율적인 생산 공정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지원한 8개 협력사들은 ▲제조 리드타임 단축 ▲제품 불량률 감소 ▲재고 절감 등 주요 생산효율 지표가 이전보다 개선됐다고 두산 측은 전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게차 베어링 생산업체 연합시스템은 지난해 ㈜두산이 전수한 제품수명관리시스템(PLM)을 도입하면서 제조 리드타임이 20% 줄고 제품 불량률이 75% 감소했다. 또한, 설계도면 관리 개선으로 업무 비효율 요소를 제거해 납기 준수율을 이전보다 20%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지원 대상 기업을 확대하고, 협동로봇 도입을 새롭게 지원할 예정이다.

협동로봇은 안전 펜스없이 비좁은 공간에서도 사람의 손재주가 필요한 섬세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어 근로자의 단순노동 강도를 줄일 뿐 아니라, 작업 전문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협력사에서는 협동로봇 도입으로 근무자의 유연한 배치가 가능해져,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적극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동로봇은 ㈜두산이 50%, 중소벤처기업부가 30%의 비용을 지원해 두산로보틱스에서 개발, 협력사에 도입된다. ㈜두산은 1대당 대략 3000만원에서 5000만원의 비용을 지원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