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3세 경영 시동…구본혁·구본규·구동휘 전면에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사장 승진 CEO 선임
구본규 부사장 엠트론 CEO, 구동휘 전무 E1 COO 선임

오경선 승인 2020.11.24 15:31 의견 0
(왼쪽부터) 사장 승진과 함께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된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부사장, CEO에 선임된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된 구동휘 E1 전무./사진=LS.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LS그룹이 3세 경영을 본격화한다.

LS그룹은 24일 고(故) 구자명 LS니꼬동제련 회장의 장남인 구본혁 예스코홀딩스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하는 2021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 장남인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은 CEO에, 구자열 LS그룹 회장 아들 구동휘 E1 전무는 최고운영책임자(COO) 자리에 올랐다.

LS그룹은 각 계열사별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임원인사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원인사에선 2021년도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을 대비해 조직 안정화에 초점을 맞추고 미래 준비 차원에서 해외 사업과 연구개발(R&D) 인재 승진에 방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사장 1명, 부사장 1명, 전무 6명, 상무 10명, 신규 이사 선임 13명 등 총 31명이 승진했다.

구본혁 예스홀딩스 부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다. 2003년 LS전선에 입사해 LS 경영기획팀, LS니꼬동제련 지원본부장, 사업본부장, 예스코홀딩스 미래사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미래 신성장동력을 발굴·육성했다는 평가를 받아 CEO로 선임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S엠트론 CEO로 신규 선임된 구본규 부사장은 2007년 LS전선에 입사해 슈페리어 에식스(SPSX) 통신영업 차장, LS일렉트릭 자동화 아시아퍼시픽 영업팀장, LS엠트론 경영관리 COO 등을 거쳤다. LS엠트론의 사업 턴어라운드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구동휘 전무는 2012년 우리투자증권에 입사해 2013년 LS일렉트릭 경영전략실 차장, 중국 산업자동화 사업부장, LS 밸류 매니지먼트 부문장 등을 거치며 쌓은 경험과 사업 가치 진단, 운영 능력 등을 E1에도 적용해 차세대 경영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할 예정이다.

예스코 CEO에는 정창시 전무가 선임됐다. 전 전무는 1985년 극동도시가스에 입사해 예스코 경영지원부문장, 에너지사업본부장, 사업본부장 대표이사 등을 거쳤다. 도시가스 사업의 고객 서비스와 안전 등 사업 경쟁력을 강화했다는 평을 받아 CEO에 선임됐다.

LS는 해외사업과 R&D 분야의 기존 임원 승진과 신규 이사 선임의 비중을 늘려 해외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의 미래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 사장 승진자는 구본혁(예스코홀딩스) 1명, 부사장 승진자는 문해규(LS오토모티브) 1명이다.

전무 승진자는 최창희(LS전선), 김영근(LS일렉트릭), 이동수(LS-니꼬동제련), 문명주(LS메탈), 백진수(GRM), 서형석(LS오토모티브) 등 6명이다.

상무 승진자는 허영길(㈜LS), 김정년(LS전선), 김정옥(LS일렉트릭), 홍형기(LS니꼬동제련), 박영묵(가온전선), 김환(예스코), 이원춘(토리컴), 이효철·David Ha·지영도(이상 LS오토모티브) 등 10명이다.

강동준(LS), 김원배·이상돈·차금환·남기준·정창원·김낙영·양훈철(이상 LS전선), 어영국·서장철(이상 LS일렉트릭), 이상호(가온전선), 이정철(예스코홀딩스) 장재완(LS메탈) 등 13명은 신규 이사로 선임됐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