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진정한 이정표"...극저온 필요없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완성

아스트라제네카-옥스포드 백신, "3상 중간결과 예방력 70%"
화이자, 모더나 효능 95% 높지만 영하70~20도 극저온 체인 필요
아스트라제네카 냉장고 수준 2~3도서 운반...글로벌 보급 수월

김현주 기자 승인 2020.11.23 18:27 의견 0
아스트러제네카-옥스포트 백신./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포쓰저널] 영국의 다국적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가 옥스퍼드대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평균 70%의 면연력을 보였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미국, 유럽 등에서 3상시험을 진행한 백신 후보물질 11개 가운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에 제품에 이어 세번째 완성품이 탄생하게 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중간 데이터 분석 결과 시험 참여자의 평균 70%에서 코로나19 감염 예방효과가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과 브라질에서 2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3상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시험은 두 그룹으로 나눠서 실시됐다.

두 그룹에서 시험 중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총 131명이었다.

한 그룹은 백신 1 도스(1회 접종분)을 접종한 뒤 한 달 뒤에 백신 반 개를 맞았는데, 이 그룹의 예방력은 90%로 집계됐다.

또다른 그룹은 백신 1개 도스를 한 달 간격으로 두번 접종했는데, 효과가 62%로 나타났다.

투약량이 더 많은 두 번째 그룹에서 백신 효과가 되레 떨어진 이유는 아직 분석되지 않았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두 집단을 평균한 코로나19 예방효과는 70.4%였다.

바스칼 소리어트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우리의 백신 성공은) 코로나19 극복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 백신의 효력과 안정성은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했고, 이번 공중보건 비상 국면에서 즉각적인 효과를 발휘할 것이다"고 했다.

그는 "더구나 우리 백신은 단순한 유통체인과, 이윤 포기선언, 광범위하고 효과적인 접근권 보장 등으로 인해 전 세계에서 수억 도스 접종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세계 각국 보건당국에 조만간 백신 사용허가 신청을 낼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능은 발표된 수치만 보면 95% 수준이라고 발표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보다 낮다.

하지만 경제성과 백신 보급 측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우위에 있다..

화이자 백신이 1 도스 당 19.5달러로 예상되는 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 도스는 3~4달러로 알려졌다.

보관과 수송 방법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월등하게 수월하다.

화이자 백신은 보관과 운반에 영하 70도의 극저온이 필요하고, 모더나 백신도 영하 20도를 유지해야 한다.

반면 아스트러제네카 백신은 냉장고 수준인 섭씨 2~8도에서 6개월동안 보관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랜 연구가 이뤄진 방식을 활용해 개발됐다는 점도 안정성 면에서 장점으로 꼽힌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은 메신저 리보핵산(m RNA) 기반인데, 이는 이번에 새로 도입된 기법이다. 따라서 백신 접종후 약효 지속기간이나 노약자 등에 대한 안전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

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침팬지의 독감 바이러스를 변형시킨 물질을 벡터(운반체)로 활용하는 ‘바이러스 벡터’ 방식으로 개발됐다. 바이러스 벡터 방식 백신은 이미 수십년간 연구와 개발이 이뤄진 상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