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김제시·전북연구원과 '김제시 성장 거점 조성' MOU

김제시 특장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및 연계 사업 추진
패키지사업·행정, 재정 지원·시범사업 연구 자문 등

임경호 승인 2020.11.23 15:08 의견 0
23일 LH 전라북도지역본부에서 열린 '김제시 성장거점 조성 및 농촌지역 활성화를 위한 기본협약'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변창흠 LH 사장, 박준배 김제시장,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H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LH 전라북도지역본부에서 김제시, 전북연구원과 '김제시 성장거점 조성 및 농촌지역 활성화를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LH와 김제시, 전북연구원 간 거버넌스를 구축해 김제시 특장차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이와 연계한 주거·일자리·생활SOC 패키지 사업 추진에 힘을 모으기 위해서다.

김제시는 최근 특장건설기계산업을 지역전략산업으로 육성하며 7월 국토교통부의 지역개발사업 공모에서 김제 특장차 혁신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투자선도지구로 선정된 바 있다.

특장차는 구난, 의료, 사회복지, 건설 등 특수한 용도를 위해 제작한 특수장비 차량을 뜻한다.

LH는 향후 특장차와 관련된 패키지 사업을 추진한다. 특장차 2단계 산업단지와 관련 스마트팜 혁신밸리 종사자 등을 위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건설에 협력하고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및 귀촌단지 조성 업무 등이다.

김제시는 클러스터 조성 관련 행정·재정 지원을 맡는다.

전북연구원은 김제시 지역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시범사업 연구·제안과 전문분야 자문 등을 담당한다.

LH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인구 유입 및 배후지역 주거·생활서비스의 질적 향상 등 선도적인 농촌재생 모델이 만들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변창흠 LH 사장은 "일자리와 연계한 농촌지역 활성화 사업모델이 구축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LH는 국가균형발전 선도기관으로서 농촌지역 주민 삶의 질을 한층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