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한국철도공사와 장애인 여행지원 협약

이예진 승인 2020.11.22 16:01 의견 0
(왼쪽부터) 신동수 기아자동차 경영전략실장, 김양숙 한국철도공사 미래전략실장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차


[포쓰저널] 기아차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장애인의 이동권 신장을 위해 협력한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20일 서울시 중구 소재 한국철도공사 서울본부에서 ‘장애인 여행 지원을 위한 모빌리티 연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해피트레인x초록여행’ 협력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한다. 향후 2년간 120가족(약 500명)을 대상으로 ▲한국철도공사는 KTX 왕복 열차표를 지원하고 ▲기아차는 초록여행을 통해 ‘카니발 이지무브’ 개조 차량과 유류비를 지원한다.

‘해피트레인x초록여행’ 프로그램 대상자로 선정되고 싶은 이들은 초록여행 홈페이지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한 후, 희망 날짜를 선택하고 사연을 접수하면 된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한국철도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장애인들의 이동권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동차와 다른 이동수단의 연결을 통해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편리한 이동’을 지원하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가 2012년 6월 시작한 초록여행은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의 일종이다. 출범 이후 현재까지 약 8년간 약 6만 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여행을 지원했다. 2019년에는 약 1만 명의 여행을 지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