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G20 정상회의서 "코로나 맞선 국제사회 연대·협력, 다자주의 복원" 촉구

"백신·치료제 공평보급, 신속통로제도 확대"강조

염지은 승인 2020.11.22 04:52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화상으로 진행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한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틀간의 G20 정상회의 첫날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1세션의 선도발언을 통해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 또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도 개도국 백신 보급에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G20 정상들이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에 환영하면서,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함께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가 격차를 키운다'는 통념을 깬다는 각오로, 네 차례에 걸친 재정 투입과 함께, 사회·고용 안전망을 바탕으로한국의 디지털, 그린,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제1세션 종료 뒤에는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의 초청으로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 참여해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에 맞서 더 긴밀하게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필수 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져야 한다. 특히 신속통로제도를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는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 20개국 정상과스페인과 싱가포르, 요르단 등 7개국 정상이 초청국 자격으로 참석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