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증권 판매 마지막 옵티머스펀드 전액 상환 연기

옵티머스 크리에이터 53·54호 140억원 규모
환매중단 사태 한달 전 NH증권 통해 판매
전체 예상 회수율 7.8~15.2%…많아야 783억원

김지훈 승인 2020.11.20 11:38 | 최종 수정 2020.11.20 15:08 의견 0
옵티머스자산운용 /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마지막 사모펀드가 만기를 맞으면서 상환이 중단됐다. NH투자증권에서 환매중단 사태 한 달 전 판매된 상품이다.

6월 옵티머스 사태가 처음 불거진 이후 만기가 도래한 대부분 펀드의 상환이 줄줄이 연기된 가운데 회수 가능한 금액은 10%에도 못 미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된 옵티머스 크리에이터 53·54호 펀드의 상환이 연기됐다.

두 펀드는 6개월 만기로 5월 21일 총 140억원 규모로 설정됐다. 옵티머스 펀드의 부실 문제가 이미 예상된 시점이었다.

두 펀드의 만기가 도래하면서 NH투자증권을 통해 일반 투자자가 가입한 펀드의 정상 상환은 기약할 수 없는 상태가 됐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4월 말부터 한 달간 옵티머스펀드를 상대로 서면검사를 벌여왔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을 작성한 시점도 5월 초였다.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들이 펀드 부실을 덮고자 했던 시점에서도 증권사에서는 안전한 상품이라며 펀드를 팔고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업계에선 금감원이 옵티머스 펀드의 부실 위험을 인지하고 있었으면서도 판매사들에 게 제대로 알려주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4월 28일과 6월 9일 두 차례에 걸쳐 별도로 옵티머스 실사에 나섰는데 옵티머스 측에서 위조문서를 제출해 부실 위험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며 “옵티머스의 부실 위험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면 즉각 판매를 중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NH투자증권에서 판매됐다가 환매 중단된 펀드 규모는 총 4327억원이다. 이 중 개인 가입 규모는 2092억원에 달한다. 다른 판매사를 포함한 전체 펀드 판매 규모는 5151억원이다.

앞서 금감원은 삼일회계법인의 옵티머스 펀드 회계 실사 보고서를 공개하고 예상 회수율이 최소 7.8%(401억원)에서 최대 15.2%(783억원)에 불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자료=금감원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