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건설현장 '4족 보행 로봇' 투입 추진

로봇 스팟 활용 현장용 DB플랫폼 구축...컨워스와 공동연구

임경호 승인 2020.11.19 18:51 | 최종 수정 2020.11.22 03:39 의견 0
롯데건설 직원이 건설 현장에서 스팟을 테스트 중이다./사진=롯데건설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드론에 이어 4족 보행 로봇의 건설 현장 투입이 추진되고 있다.

롯데건설은 컨워스와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활용한 건설 현장용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공동으로 연구한다고 19일 밝혔다.

컨워스는 허준 연세대 교수가 대표이사로 있는 벤처기업이다. 건설산업과 플랜트 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현장 정보 기반 디지털 전환 작업을 지원하는 데이터 통합 솔루션 기업이다.

이번 연구는 건설 현장 모니터링을 위해 활용되는 드론과 스캐너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진행된다.

이들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는 통상 수십 기가바이트에 달해 저장 및 관리, 후처리 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롯데건설은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컨워스에서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이글'을 이용할 계획이다.

'B-이글'은 엣지클라우드 방식의 분산처리 시스템으로, 수백 기가바이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도 1~2시간 내 처리할 수 있다.

또 저 지연, 저 비용 등의 특성으로 인해 처리한 데이터를 온라인 사이트나 스마트폰 앱으로도 볼 수 있다.

롯데건설은 B-이글을 통해 시계열적 형상 정보의 저장, 시각화, 분석, 및 공유 기능을 건설 현장에 활용할 예정이다.

현재 데이터 취득에 활용하는 스팟은 '보스턴다이나믹스'에서 개발한 건설용 4족 보행 로봇이다. 연세대가 보유 중인 스팟은 이번 연구에서 건설 현장의 데이터 취득 무인 자동화 테스트에 활용된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대용량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취득하고, 취득한 데이터를 빠르게 정제하여 현장에 공유하고 활용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진보된 기술"이라며 "다양한 스마트 건설 기술과의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과 로봇 활용 기술 등 연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